Category Archives: Memo

둘째 길이

한이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쓰다 보니 정작 길이에 대한 이야기가 별로 없네. 길이는 정말 완전 애교덩어리에 우리집의 귀엽둥이다. 남자지만 어찌나 애교가 많은지.. […]

재경이가 미국 출장을 8일간 가면서 애 둘을 혼자서 벌써 

일주일째 보고있다. 함께 놀고 씻고 먹고 자고.. 정말 혼자서

사회생활도 하고 애 둘을 혼자 보는건 예삿일이 아닌 것 같다.

하지만 더욱더 애들하고 있으면서 가까이서 우리 아이들의 목소리를

듣게 되는 건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행복이다.

- 한이와 티비를 보다가 아프리카 불쌍한 아이들을 보자 
 "아빠! 아프리카 애들이 배고프고 힘들어한데. 우리가 도와주자."
- 한이와 놀이터에 가서 또래 친구들과 노는데 달리기를 압도적으로
 잘한다. 놀이터 한바퀴 뛰는데 반바퀴 차이날만큼..달리기 선수로 키워야하나..
- 아침에 한이방에서 자고 있는데 부스럭부스럭 소리가 들리길래 부엌에
 나가보니 길이 혼자 나와서 부엌에서 먹을걸 찾고 있었다.
- 엄마가 없으니 한이는 누구딸 하면 고민도 없이 외친다. "아빠딸!"
- 길이와 한이와 내가 셋이 안고 있어서 행복해서 우린 가족이야 하니 한이왈
 "여기에 엄마도 있어야 가족이지!"
- 놀이터에서 길이 또래 친구를 만났는데 외모차이가 너무 난다. 
  순간 형이라 할뻔했다. 그 애 엄마도 길이보고 잘생겼다는 말만 연발함.
- 하루는 한이와 외할머니 집에 가서 점심을 먹는데 한이보고 여기서 자고올래?
 그랬더니, "난 아빠랑 자는게 좋아." 결국 나랑 일주일 내내 자고 있음.
- 어린이 대공원에서 105cm이상 되야 탈 수 있는 조금은 무서운 회전그네를
 탈려고 섰는데, 105가 조금 안되자 내가 한이보고 뒷꿈치 들어!들어! 그랬는데
 그냥 정직하게 키를 재는 한이 결국 키가 안됐는데 사정사정해서 탔다.
 첨에 무섭다고 하더니 내려서는 잼있어! 외치는 한이.
- 일요일 아침에 던킨에 가서 도넛을 고르고 내가 할라피뇨 소시지 머핀세트를 시키니
 아빠 내꺼 시켰어? 어..어..뭐? 맨날 먹는 샌드위치 시켜야지! 아 그래..
 저기요..할라피뇨 그냥 일반 햄에그머핀으로 바꿔주세요..ㅜㅜ
- 동물원 다녀온 뒤 아빠 우리 동물 그리자. 그래! 하면서 치타 그려줬더니,
  "이게 고양이지 치타야!" 하면서 화내는 한이..미안..ㅠㅠ
- 동물원에서 새보러 갔는데, 아우 냄새가 너무 지독해! 하는 한이..
  엄마 닮은게 확실하다.
- 아빠만 보면 달려드는 길이.. 대체 내가 너한테 뭘 얼마나 잘했길래 
 나하고만 있을려고 하니..좀 떨어져라 길이..
- 하루하루 에피소드들 속에 살아가고 있다. :)

—  아빠는 육아신
늘 일하니까 주말에만 한이가 하는 것들을 곰곰히 살펴볼 수 있다. 이번 주엔 - 꽃시장에서 사온 천일홍을 정리하는데 엄마 도와서 천일홍 화병에 꽂기~ - 무선전화기 장난감을 들고 하부지 하머니? 아빠 엄마 어쩌고 저쩌고 중국말 ㅎ 대화하듯이 - 뽀로로 어플 혼자 켜 두고 소리내서 목소리 따라하는 뽀로로와 대화 중, 춤도 췄다 소리도 질렀다 - 분리수거하러 아빠랑 나간 한이, 보슬비가 내리니 저 멀리서 아주 천천히 종이로 머리를 가리고 총총총 아빠 따라가기 - 카시트에 자꾸 앉기 싫어하고 앞자리에 엄마랑 앉겠다고 한이 요기 한이 요기!! 해대기 작은 한이는 카싯에 앉고 크면 앞에 오라 했더니 두 손 번쩍 들고 한이 커! 크면 오겠다는 소리 ㅎ - 백화점 플레이존에서 언니들이 놀아주다가 가니까 급 우울해져서 언니 없네 언니 없네... 하고 어떤 오빠가 장난감 못만지게 하니까 입이 앞으로 쭈욱 나와서 ㅋ
—  8월 25일 엄마의 FB

토요일 저녁에 장기동 길을 걷다가 어떤 아줌마 아저씨들이 

우리 한이 보고 어쩜 이렇게 이쁘니 하면서 막 이뻐다하다가

아저씨가 만원짜리를 한이 주머니에 찔러주셨다.

한이 생전 낯선 사람에게 처음으로 돈을 벌어본 날이다 ㅎ

우리 애기는 굶어죽진 않을것 같다 ㅎ

—  415 일째 되는 어느 토요일 밤에

오늘 출근길에 엄마 아빠 퇴근할께 하니깐..

무릎을 살짝 구부리고 고개를 숙이면서 인사하는 한이.

한살 더 먹었다고, 이렇게 달라지나 ㅎ 인사도 잘하고 갑자기 말귀도

막 잘 알아듣는다. 이런 너와 함께라서 너무 행복하다 한이야.

엄마아빠의 최고의 사랑 한이!

—  인사도 잘하는 한이

우리 한이가 두번째 해외여행인 하이난을 잘 다녀왔다.

두번의 해외전지훈련을 통해 우리 한이는 더 강해지고 이뻐졌다 ㅋ

문화센터를 이번주 화요일에 처음 다녀왔는데 다른 애기들에 비해 혼자

너무 잘 돌아다니고, 잘 놀고 그랬단다. 그리고 이제 엄마아빠 퇴근하면

손흔들며 웃으며 반겨주고.. 뽀뽀도 해준다.. 우리 아가..너무 이뻐져서

아빠는 쓰러지겠다.

 

—  더 이뻐진 한이!

주일 저녁을 아내랑 먹던 중 한이는 혼자서 쇼파근처에서 놀고 있었다.

잠시 밥을 먹고 다시 한이를 본 순간 한이가 어느 순간 쇼파 옆

의자위를 기어올라갔고 옆에 한이집을 잡을려고 막 하던 찰나,

뭔가 위험하겠다 싶었는데 그 순간 발을 헛딛여 바닥으로 떨어졌다.

너무 놀라 뛰어갔는데..

다행이 다치진 않은 것 같고.. 한이가 많이 놀래했다.

떨어지는 순간 눈이 똥그라지고 별 반응이 없더니 안아주니깐

그제서야 아픈지 울음을 막 터트렸다..

애기는 한순간도 방심해선 안되는데..나의 불찰이 크다..

한이야 아빠가 미안해..

아프지마. 사랑한다.

—  건강하게 커라 한이야..

아침에 출근하기 직전에 한이가 깬다.

오늘도 출근하려는데 침대에서 곰인형을 끌어안고 있는 한이를 보니

참 행복하고 행복하구나. 너무 사랑스럽고 또 사랑스럽구나.

한이야 사랑해.

—  아침에 한이를 보면 행복한 아빠

싱가폴을 다녀온 후 우리 한이가 피부도 좋아지고 

몸 컨디션도 좋아진것 같다. 장염도 다 낫고 말이지.. 

넌 동남아 체질인거니 한이야 ㅎ

—  동남아 체질 한이